055-933-7463

뉴스

작성일 2022-11-23

- 한국전력, 올해부터 농사용 전기요금 정액 단가 적용12.3/kwh 인상

- 경남, 원예시설 점유율 전국 1위인 18.4%농가 경영비 부담 우려

- 중앙부처에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분 차액 보전, 인상률 하향 조정 건의

 

경남도는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분의 차액 보전 및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률 하향 조정 방안 마련을 중앙부처에 건의했다고 1114일 밝혔다.

 

이는 한국전력이 올해부터 정액 단가를 적용해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전기요금을 일률적으로 12.3/kwh 인상함에 따라 올해 1월 대비 농사용()74%, 농사용()36% 증가해 시설농가 경영 부담이 가중된 데 따른 조치다.

 

경남도 시설원예 재배면적은 9,950ha로 전국의 18.4%를 차지하고 있으며, 시설원예는 특성상 경영비 중 냉난방비가 35% 내외로 큰 비중을 차지하여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농가 경영비 부담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농사용 전기요금과 농자재 가격 인상으로 농업인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우리 도는 시설원예 전국 1위 지역으로, 중앙부처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농가 부담 경감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배기남 기자(hchknews1@gmai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